클라우드컴퓨팅 시장 4배 커진다


2014년까지 2.5조 규모…지경부·방통위·행안부, 종합계획 마련

지식경제부 등 관계부처가 오는 2014년까지 6천146억원을 투자, 클라우드컴퓨팅 시장 규모를 2조5천억원으로 키운다. 이를 통해 공공부문 IT 인프라 운영비용을 50% 절감하고 세계 시장 점유율 10%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30일 지식경제부와 방송통신위원회, 행정안전부는 이같은 내용의 '클라우드 컴퓨팅 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등 IT 자원을 필요한 때 필요한 만큼 빌려 쓰고 사용한 만큼 요금을 지불하는 형태. 산업적 파급효과 및 이용 편리성 등으로 '제2의 디지털 혁명'을 주도할 차세대 핵심 인터넷 서비스라는 게 정부측 판단이다.

해외 주요 선진국들이 이미 범국가적인 중장기 계획을 수립·추진 중에 있고, 글로벌기업의 주도권 확보 경쟁도 가속화되고 있다.

국내역시 대기업을 중심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투자가 확대되고 있으나 원천·핵심 기술 보유 부재에 따른 기술격차, 외국기업의 시장 잠식 우려, 표준화 및 서비스 도입에 필요한 법·제도 기반 마련 등 범정부적 마스터플래 마련이 시급했다.

정부는 이같은 글로벌 환경 및 업계 의견 등을 수렴해 국가 차원의 통합된 대응체계와 종합계획을 마련, 3개 부처가 협력키로 했다는 설명이다.

3개 부처는 지난 10월부터 관련 업계·학계·연구기관이 참여한 범정부 클라우드 활성화 협의회를 운영, 종합계획을 논의해 왔다.

이번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014년까지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을 지금의 6천739억원의 4배인 2조5천억원 규모로 키우고, 세계시장 점유율을 10%까지 확대하는 등 클라우드 컴퓨팅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4개 부문 10대 세부과제'를 도출, 총 6천146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먼저 우리나라가 강점을 보유한 플랫폼, 응용서비스 분야의 핵심기술의 연구개발(R&D)에 총 582억원을 투입해 본격 추진하고, 민·관 협력 테스트베드 구축 및 서비스 모델을 발굴키로 했다. 8대 시범사업도 추진한다.

또 정부통합전산센터 내 범정부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및 개발환경 제공 등 공공부분에 클라우드 컴퓨팅을 우선 적용, 수요를 창출하기로 했다.

법제도 개선·표준화·인증체계 도입 등 기반 여건 조성도 마련, 국내 시장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

아울러 종합계획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민·관 공동 '클라우드 컴퓨팅 정책협의회(가칭)'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협의회는 현재 3개 부처로 나뉜 사업자단체의 상호 협력 방안을 마련하는 등 그동안 중복가입에 따른 업계의 부담도 해소하기로 했다.

정부는 협의회 운영을 통해 업계 의견을 반영한 맞춤형 정책추진, 서비스 활성화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부처간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한편 3개 부처는 오는 2010년 상반기 중 정부의 이같은 정책을 설명하는 공동 컨퍼런스를 가질 예정이다. 또 한·중·일 국제 컨퍼런스도 기획, 선진국과의 기술격차 해소와 세계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한 한·중·일 협력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