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레드햇과 클라우드 컴퓨팅 제휴


SK C&C가 레드햇과 함께 손잡고 아시아 지역의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한다.

이 회사는 지난 13일 성남 분당에 위치한 SK C&C 본사에서 레드햇과 글로벌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 협력에 합의하고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이번 MOU를 통해 두 회사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 진출을 위한 공동 개발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SK C&C는 현재 추진 중인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파일럿 센터 개발에 레드햇의 솔루션을 접목, 리눅스 운영체제 가상화 기술, 클라우드 서비스 관리 솔루션 등의 요소 기술을 구현하는 한편, 데모 센터를 공동으로 구축해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위한 자바 기반의 프레임워크 개발에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양사는 실질적인 사업 성과 창출을 위해 레드햇이 지난 6월 구축한 중국 광동 지역의 금융 및 IT 기업 대상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사업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중국은 물론 아시아권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 진출도 추진한다.

한편 레드햇은 이번 협약을 통해 SK C&C에게 레드햇 온사이트 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 교육 및 양성을 지원키로 했다.

또한 SK C&C의 개발 프레임 워크 '넥스코어'와 레드햇의 미들웨어인 '제이보스'를 연계한 결합상품 개발 테스트도 진행한다.

SK C&C 김신배 부회장은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국내는 물론 중국을 비롯한 해외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새로운 개념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기업들이 경제적이고 편리한 IT 환경을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해각서 체결을 위해 SK C&C 본사를 방문한 짐 화이트허스트 레드햇 사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오픈 소스 솔루션기반의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을 널리 알리고,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 시장의 성장을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