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C 2008] "IT로 경제·사회문제 해결"


지경부, 뉴IT 전략 통해 사회문제 및 경제난 타개 자신

정부가 정보기술(IT) 산업을 기반으로 사회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고 내우외환에 처한 경제 위기도 타개하겠다고 공언했다.

지식경제부는 2일 아이뉴스24가 주최한 '디지털커뮤니케이션컨퍼런스2008'을 통해 이미 공표된 바 있는 뉴IT 전략을 재차 강조하고, 특히 이를 기반으로 사회 및 경제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정보통신서비스연구단 현창희 박사는 이날 주제 강연에서 "국가 경쟁력을 위협할 정도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우리 사회의 고령화 문제, 이로 인한 노인 복지 및 경제 인력 감소 그리고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먹거리 안전과 어린이 보호 등 심각한 사회 구조적인 문제들을 IT 기술로 해결해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단순한 산업 육성이나 국가 성장 동력 개발의 차원이 아니라 국민들의 안락한 삶을 위협하는 장애 요인들을 제거하기 위해 국가가 최우선적으로 새로운 IT 서비스를 발굴하고 활성화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의 '손' 미치지 않는 곳 IT로 보호

이를 위해 정부는 뉴IT 전략 중 '의료IT' 부문을 크게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병원 정보화 시스템을 고도화해 '유비쿼터스 병원'으로 탈바꿈시키고, u 헬스 산업도 적극 육성한다는 것이 구체적인 실행 목표다.

병원과 의료기기 업계간 협력을 강화하고 첨단 의료 장비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첨단의료기기 개발지원센터'를 설립하겠다는 복안도 내놨다.

특히 독거노인이나 산간, 도서 지역에 거주해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주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멀리 떨어진 병원에서 의사가 직접 대상자의 건강을 진단할 수 있는 '원격 진료 시스템' 등 u헬스 기술을 적극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현 박사는 "정부의 인력이나 제도가 미치지 못했던 부분을 첨단 IT 기술로 헤결할 수 있게 된다"며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도 의료 IT의 육성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RFID 칩을 활용해 생산품의 이력추적이 가능하도록 하는 등의 물류 IT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는 소고기나 중국산 농산물과 같이 생산 원산지에 민감한 국민들을 안심시키고, 무엇보다 국민의 건강을 직접 위협하는 '먹거리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함이라는 것이 현 박사의 설명이다.

아울러 고유가 시대에 물류 비용이 급증하면서 농민이나 영세 사업자들의 수익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물류 IT 기술을 활용, 투명한 유통구조를 확립해 유통 효율성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뿐만아니라 환율 상승 및 주가 하락, 물가 상승 등 국내 경제 침체를 극복하고 이명박 정부가 공약으로 내건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라도 IT로 인한 새 시장 창출이 우선시 돼야 한다는 설명이다.

현 박사는 "사회 경제적인 문제이지만 이를 IT 기술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면서 "이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u라이프를 구현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