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C 2008] "모바일2.0 위해 와이브로 음성탑재 허용해야"


ETRI 권순천 책임연구원, 국내 시장 활성화 강조

아이뉴스24(www.inews24.com)가 방송통신위원회, 지식경제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후원으로 2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잠실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에서 개최하고 있는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2008 컨퍼런스'에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권수천 책임연구원은 모바일2.0의 활성화를 위해 와이브로 음성탑재 등 정부 차원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권수천 책임연구원은 "국내 모바일 브로드밴드가 모바일2.0 시대에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국내 시장이 먼저 활성화 되야 하고, 4G 국제표준 경쟁에서 우위를 점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와이브로에 음성 탑재를 허용하거나 하는 등의 제도적인 문제와 와이브로가 4G에서 국제표준으로 선정되기 위한 국가적 차원의 역량 집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 연구원은 앞으로 예상되는 모바일2.0의 핵심서비스로 모바일UCC, 개인방송, 모바일 블로그 등을 꼽았다.

그는 "모바일UCC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사용자가 직접 제작한 동영상 및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모바일 단말기를 통해 업로드 할 수 있고, 개인 방송을 통해 사용자가 기존 방송 서비스의 객체적 입장에서 주체로서 적극적 참여의 방송문화를 주도하는 등 인터넷 사용 환경이 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선으로 자유롭게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모바일2.0 환경에서는 참여와 공유라는 개념이 핵심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권 연구원은 모바일 브로드밴드 기술의 경쟁력을 설명하면서, 현재 단계로선 와이브로가 고속하향패킷접속(HSDPA)보다 모바일2.0 환경에 보다 적합하다고 말했다.

그는 "와이브로가 HSDPA보다 업로드 속도와 요금 경쟁력, 그리고 인터넷 환경에서 우위를 확보하고 있어 사용자UCC의 제작이나 유통에 유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와이브로와 HSDPA의 단말기 간 큰 차이가 없어 서비스 간 차별화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와이브로는 인터넷 접속성이란 특성을 최대한 강화하는 방향으로 서비스 특성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HSDPA에 대해서는 "영상 서비스 이용이 비교적 저조하므로, 이에 대한 대응방안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윤기자 moneyno@inews24.com 사진 류기영기자 ry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