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남부 신도시도 'u시티' 된다


한국토지공사는 오는 7월부터 대전광역시 서구 및 유성구 일원 약 611만2천평방미터 규모로 조성되는 '대전 서남부 신도시'를 유비쿼터스 정보기술(IT)을 적용한 첨단 'u시티'로 구축키로 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신도시는 대전광역시의 안정적 택지공급과 양질의 주택공급을 위해 한국토지공사 등 3개 기관이 공동 개발되고 있다.

이번 u시티 구현에서는 ▲도시통합정보센터 ▲정보통신인프라 ▲u시티 서비스 ▲통합이행계획 등에 대해 1년 동안 설계한 다음 u시티 구축기간 중 검증을 거칠 예정이다.

이번 대전 신도시의 u시티 구축은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행정중심복합도시에 이어 두번째다.

한편, 한국토지공사는 오는 8월부터 '사이버도시시스템' 구축 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실제 도시가 사이버 공간에서 3차원으로 재현되는 사이버 도시 시스템은 향후 u시티와의 정보 연계를 통해 도시 전체를 제어·관리할 수 있게 되며, 주민들은 사이버공간에서 제공되는 가상현실서비스를 이용, 자신의 일을 처리 할 수 있게 된다.

사이버도시시스템은 도시계획업무의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의사결정 지원, 실시간 도시관리 및 도시관제 현실화, 사용자요구에 적합한 실시간 3차원 도시정보 제공 등 도시계획, u시티 통합플랫폼, 도시정보제공 등의 분야에서 적용된다.

‘사이버도시시스템’구축사업은 1, 2단계로 나누어 금년 1단계 사업에서는 시설물 정보 및 센서 정보와의 연계로 시각화된 도시 계획 시뮬레이션이 구축되며, 2009년 이후 예정인 2단계에서 통합관제 및 방재가 가능한 통합 도시 관리 솔루션이 완성된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