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속히 u시티 시범단지 조성돼야"… 권선택 변재일 이광철 의원


정부가 u시티 건설지원법 제정을 서두르고 있는 가운데, 조속한 시범단지 조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국회에서 나오고 있다.

국회 권선택 의원(국민중심당 산자위),변재일 의원(대통합민주신당 과정위),이광철 의원(대통합민주신당 문광위)은 25일 '시범단지 조성을 통한 u시티 활성화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들 의원들은 "u시티는 우리 삶의 질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첨단 미래도시를 세계최초로 건설함으로써 IT강국의 위상을 더욱 강화시키고, 다시 한 번 우리나라를 성장하게 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또 "u시티 건설은 기존산업의 융합이 반드시 수반되고, 우리의 생활문화가 바뀌고 사고와 행동의 변화가 필요할 뿐 아니라, 지금까지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분야를 창조해 가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u시티는 개발 목적에 따라 특수목적도시(예 행복도시, 송도경제자유구역), 주거 중심의 신도시(예 파주.운정지구),구 도시재개발(예 대전 은행동 퓨처렉스)로 분류할 수 있고 규모에 따라 시티(City)형과 타운(Town)형으로 구분된다.

이에따라 의원들은 규모 및 목적별로 각 특성에 맞도록 종류별로 시범단지를 조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