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데이타, 충주 기업도시 u시티 사업 추진


개발전담 주식회사 설립 참여키로

포스데이타(대표 유병창 www.posdata.co.kr)는 지난 2월 포항시와 u시티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은 데 이어 정부가 기업도시 시범사업 지역으로 선정한 충주기업도시를 상대로 u시티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고 20일 발표했다.

포스데이타는 이를 위해 충주시, 포스코건설, 임광토건, 대한주택공사 등 8개 공공기관·기업 등과 공동으로 실질 개발전담회사인 충주기업도시 주식회사 설립에 참여키로 하고, 이날 충주시청에서 공동출자를 위한 주주협약을 체결했다.

포스데이타는 이에 따라 충주기업도시의 가치를 높이기 위한 u시티 사업을 맡게 된다.

먼저 올 10월까지 충주기업도시의 u시티 전략계획(USP)과 실시설계를 수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통신 인프라와 통합관제센터를 구축하는 등 u시티에 필요한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포스데이타는 최적의 기업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유비쿼터스 핵심기술인 와이브로를 비롯해 DVR, 지능형교통시스템(ITS) 등 회사가 가지고 있는 다양한 기술을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충북 충주시 주덕읍에 213만평 규모로 건설되는 충주 기업도시는 연구개발 위주의 지식기반형 기업도시로, 정보통신, 반도체, 생명공학, 바이오 등 IT와 BT 분야 기업들을 유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충주기업도시는 올해 하반기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상반기 토지조성 공사와 토지분양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편 기업도시란 민간 기업이 주도적으로 개발하는 도시로 기업의 자율성과 창의성을 활용하여 산업시설뿐 아니라 주택, 교육, 의료 등 복지기능도 함께 갖춘 자급자족형 복합도시다. 국가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충주시를 비롯하여 무안, 무주, 원주, 태안, 영암·해남 등 총 6곳이 시범지역으로 선정되어 개발 중에 있다.

이관범기자 bum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