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 창립 55주년…허진규 회장 "신기술 확보만이 살 길"


확실한 목표 설정과 구체화·능동적 일처리도 당부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이 창립 55주년을 맞아 신기술 확보와 공정 혁신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25일 일진그룹 창립 55주년 기념사에서 "당면한 위기를 지나친다면 일진은 글로벌 경쟁에서 뒤지며 풍랑에 좌초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회장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은 1%대마저 위태롭다는 우려속에 우크라이나 전쟁이 지속되고 핵을 앞세운 북한은 실존적 위협으로 존재하고 있다"며 "이제는 선진국에 투자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사진=일진그룹]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사진=일진그룹]

그는 확실한 목표 설정 및 구체화, 능동적 일처리 등을 주문했다.

허 회장은 "조직원들은 열심히 하려 하지만 숫자와 목표없이 성과를 달성하기는 매우 어렵다"며 "임직원들은 목표를 확실히 정하고 숫자로 구체화해달라"고 말했다.

능동적으로 일을 처리하는 진정한 리더가 돼 성장동력을 일깨우고 다시 뛰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허 회장은 "4차산업을 이끌어갈 일진그룹의 인재들은 다시한번 위기 극복 DNA를 발휘해야 할 때"라며 "그래야만 미래 성장을 견인할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