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감독, 영덕에 고향사랑기부금 쾌척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상북도 영덕군은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을 영덕군에 기탁했다고 25일 밝혔다.

신 감독은 영덕군에서 태어나 2017년부터 2018년까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으며, 2020년부터 현재까지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하고 있다.

지난 20일 신태용 감독(왼쪽)이 영덕군을 찾아 김광열 영덕군수에게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영덕군청]
지난 20일 신태용 감독(왼쪽)이 영덕군을 찾아 김광열 영덕군수에게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영덕군청]

신 감독은 "내 고향 영덕의 발전에 힘을 보탤 수 있다는 사실에 매우 기쁜 마음으로 동참하게 됐다"며 "역과 기부자가 상생할 수 있는 좋은 정책이니만큼 널리 알리고 함께 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향사랑기부제는 1인당 500만원의 한도로 주소지 외 지자체에 기부하면 세액공제(10만원까지 전액, 10만원 초과분 16.5%)와 답례품(기부금액의 30% 이내)을 받는 제도다.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마련된 기금은 사회적 취약계층 지원, 청소년 보호·육성, 문화·예술·보건 증진, 지역공동체 활성화 등 주민복리 증진사업에 쓰이게 된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