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고향사랑기부제 홍보 총력…첫 방문지 서울제주도민회


시도별 재외 제주도민회 동참 요청

[아이뉴스24 박태진 기자]제주특별자치도는 내년 1월 1일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을 앞두고 재외 제주도민의 적극적 참여를 이끌기 위한 행보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고향사랑기부제를 홍보하기 위해 서울제주도민회를 방문한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앞줄 왼쪽에서 일곱번째)와 도민회 관계자들이 사랑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고향사랑기부제를 홍보하기 위해 서울제주도민회를 방문한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앞줄 왼쪽에서 일곱번째)와 도민회 관계자들이 사랑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자신의 주소지가 아닌 고향 등 다른 지방자치단체에 연간 500만원 이하를 기부하면 세액공제 혜택과 지역특산품을 답례로 제공받는 제도다. 기부금은 지역주민의 복리 증진 등에 사용하게 된다.

제주도는 첫 방문지로 지난 24일 서울제주도민회를 찾아 제도 설명에 나섰다. 채종우 제주도 세정담당관이 고향사랑기부제의 취지와 참여 방법, 혜택 등을 자세히 설명했다. 제주도민회에서는 강한일 서울제주도민회 명예회장, 허능필 서울제주도민회장 등 80여 명이 참석,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고향사랑기부제는 제주가 실제 고향이 아니더라도 제주 관광을 했거나 제주와 관련된 경험이나 추억을 지닌 누구나 기부할 수 있는 제도인 만큼 주변에도 널리 알려 달라”며 “세액공제와 제주특산품으로 답례품 혜택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주=박태진 기자(ptj19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