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SBTi 온실가스 감축목표 검증 통과


"직·간접 온실가스 배출량, 2030년까지 2020년 대비 47.7% 가량 줄일 것"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SK텔레콤이 탄소중립(Net Zero) 목표에 대한 신뢰성을 입증했다.

SK텔레콤 직원들이 싱글랜 기술을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은 이니셔티브(SBTi)로부터 온실가스 감축 목표 검증을 통과했다고 2일 발표했다. 국내 통신사가 SBTi 온실가스 감축 목표 검증을 통과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SBTi는 2015년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와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세계자원연구소(WRI), 세계자연기금(WWF) 등이 공동 설립한 글로벌 연합기구다. 기업 별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검증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방안을 SBTi에 제출해 검증을 받았다. 향후 재생 에너지 사용과 고효율 통신장비 개발 및 도입, 사옥 냉난방 효율화 등을 통해 단계적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여 나갈 예정이다.

SK텔레콤 온실가스 감축 목표는 통신서비스 제공을 위해 배출하는 직접 온실가스 배출과 간접 온실가스 배출 뿐만 아니라 통신서비스 제공을 위한 장비의 생산, 유통망 운영, 임직원 출퇴근 및 출장 등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포함한다.

회사는 통신서비스 제공을 위한 직접 온실가스 배출과 간접 온실가스 배출 총량을 2020년 대비 2030년까지 47.7% 가량 줄일 계획이다. 사업 운영을 위한 모든 단계에서 온실가스 배출량도 2020년 대비 2030년까지 22.3% 감축할 예정이다.

이준호 SK텔레콤 ESG추진담당은 "대외적으로 천명한 과학기반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RE100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ESG경영 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