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런닝맨' 녹화 불참…"양약 알러지로 백신 미접종"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송지효가 '런닝맨' 녹화에 불참한다.

21일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는 송지효가 SBS '런닝맨' 녹화 불참 소식을 전했다.

송지효 측은 지난 17일 프로그램 녹화 중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사실을 20일 확인했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했다.

배우 송지효가 18일 진행된 2021 S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SBS]

송지효 측은 "즉각적인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자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하고, 10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라며 "이에 24~25일 예정된 '런닝맨' 녹화에도 불참한다"고 밝혔다.

송지효 측은 열흘간 자가격리를 결정한 이유도 설명했다. 소속사는 "송지효는 어린시절 '양약 알러지' 병력을 진단받았다. 2011년에는 바쁜 촬영 일정 중, 체력회복이 절실했던 상황 속 링거를 맞은 후 몸에 반점이 올라오고, 호흡이 가빠지는 등 위급했던 상황이 발생했다"라며 "당시 긴박했던 상황으로 응급실을 내원해 치료받은 기록이 있다. 이후에도 항생제 관련 치료 이상반응이 반복되어 왔다"고 했다.

이어 "담당 주치의의 장시간 숙고 및 소견에 따라 코로나 백신 접종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었기에, 이유와 더불어 현재 백신 미접종자인점도 함께 밝힌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소속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방역 당국의 협조요청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전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