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미경 "남편 왕종근, 숨겨둔 비자금 있었으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아침마당'에서 김미경이 남편 왕종근에게 바라는 점을 말했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코너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미숙, 배일호, 이경애, 이승현, 아내 설명자, 강창희, 필감산, 신은숙 등이 출연했다.

KBS 1TV '아침마당'에서 김미경이 출연했다. [사진=KBS 1TV]

한 시청자는 남편이 자신 몰래 비자금을 만든 것을 알았다며 남편에게 배신감이 든다고 사연을 보냈다. 사연자는 남편에게 숨겨놓은 비자금을 다 내놓으라고 할지 고민이라고.

왕종근 아내 김미숙은 "저는 눈감아 줄 것 같다. 돈을 속여서 화가 났다는 것보다는 믿음이 깨진 것에 대한 아내의 슬픔"이라고 사연자를 이해했다.

그러면서 "사연자가 저 같은 느낌이 들었다. 저는 이 부인도 마음이 이해가 되지만 400만 원이라는 돈이 남편이 조그맣게 모은 돈일 수도 있다"라며 "400만 원이 남편의 소소한 기쁨이라면 눈감아줬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저희 남편도 숨겨놓은 비자금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숨겨놨으면 제가 나중에 받을 수 있는 게 있는 것 아니냐"라고 기대했다.

이에 이경애는 "하루는 연예인 친구의 아내가 집안 정리하는데 돈이 나온다고 오라고 하더라. 세상에 골프 가방, 신발 속, 공 속에서 돈이 나오더라. 곳곳에서"라며 "그 연예인이 무지하게 숨겨놨는데 자기가 어디다가 숨진지 몰라서 못 찾아간 것"이라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어 "그런데 걔가 그 이후론 거기에 안 숨긴다고 하더라"라며 "그 이후 연예인이 숨겨둔 돈이 없으니까 기운이 없어보인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경애는 "믿음이라는 관점을 다룬다면 남편이 기뻐할 수 있는 조건이 있다면 나쁜 일이 아닌 이상 모른척하고 남편의 기를 살려주는 게 믿음을 지키는 게 아닌가 싶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