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이방원' 말 학대 논란…배다해 "동물학대 이젠 없어지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배다해가 '태종 이방원'의 '말 학대 논란'에 목소리를 높였다.

배다해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어디에서든 동물학대가 이제는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미디어상에서 이루어지는 동물학대의 근본적인 문제들이 해결될 수 있도록 청원 부탁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국민청원 링크를 첨부했다.

배다해가 '태종 이방원' 동물 학대 논란에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배다해 인스타그램]

해당 국민청원은 '방송 촬영을 위해 안전과 생존을 위협당하는 동물의 대책 마련이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의 글로, 최근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발생한 말 학대 논란에 대한 것이다.

동물자유연대가 지난 20일 공개한 영상에서 '태종 이방원' 측은 말을 쓰러뜨리는 장면을 촬영하면서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렸고, 말이 심하게 고꾸라진 후 일어서지 못하는 장면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이에 KBS 측은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라며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다.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 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 또한 각종 촬영 현장에서 동물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의 조언과 협조를 통해 찾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배다해 외에도 고소영, 김효진 등이 해당 논란에 분노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