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45분 소화' 프라이부르크, 도르트문트에 1-5 완패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23)이 선발로 나섰지만 팀은 대패를 당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5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21-2022 분데스리가 1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도르트문트에 1-5로 완패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가 도르트문트에 완패했다. [사진=프라이부르크 트위터 캡처]

최근 3경기에서 1승 2무로 무패 행진을 달리던 프라이부르크는 도르트문트라는 큰 산을 만나 분위기를 이어가는 데 실패했다. 승점 30으로 4위에 자리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40(2위·13승 1무 5패)을 확보한 도르트문트는 선두 바이에른 뮌헨(승점 43)을 바짝 추격했다.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정우영. 그러나 도르트문트의 압박에 고전하며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14분과 29분 토마니 모니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엘링 홀란드에게 실점하며 전반을 0-3으로 마쳤다.

정우영의 역할도 여기까지였다. 프라이부르크는 후반 시작과 함께 정우영과 빈첸초 그리포를 대신해 에르메딘 데미로비치, 케빈 샤데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프라이부르크는 교체 출전한 데미로비치가 후반 18분 만회골을 넣으며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추가골이 아닌 추가 실점으로 고개를 떨궜다.

도르트문트는 후반 30분 홀란드가 쐐기골을 넣은 데 이어 후반 41분 마흐무드 다후드가 5번째 골을 넣어 대승으로 경기를 마쳤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