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금융위 '대환대출플랫폼' 내년 재개…업계 "경쟁보다 필요성 봐야"


"소비자에겐 100% 좋은 서비스…경쟁치열해지나 도입 필요성 있어"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금융위원회가 재검토에 돌입하면서 잠정 중단됐던 '대환대출플랫폼' 구축 사업을 내년도에 다시 재개한다. 업계에선 소비자에게 유리한 만큼 경쟁보단 성장 기회로 봐야한단 입장이다.

3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내년도 '대환대출플랫폼' 사업을 다시 진행할 예정이다.

대환대출플랫폼은 금융결제원이 만든 대환대출인프라를 민간 플랫폼 업체가 적용하는 방식이다. 비대면으로 대환대출을 손쉽게 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한 뒤 금융결제원을 통해 대출비교플랫폼에 연결하면 각자의 플랫폼을 통해 더 싼 금리로 대출 갈아타기를 편하게 할 수 있게 된다.

대환대출인프라를 연결하게 되면 해당 플랫폼 운영사는 은행 등 금융회사 고객의 대출정보 등을 고스란히 넘겨받는 만큼 엄격한 보안 능력이 요구된다.

한 고객이 휴대폰으로 모바일 대출 서비스를 가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무기한 재검토 탈출…순차적으로 합류할 듯

앞서 금융위는 지난 10월 공급을 목표로 '대환대출플랫폼' 사업을 추진해왔으나 가계부채 관리대책에 집중되면서 무기한 재검토에 돌입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8월 25일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 답변서에서 대환대출 플랫폼과 관련해 합리적인 해결방안을 위해 재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금융위는 당초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었던 10월을 넘기도록 침묵하면서 업계에선 사실상 '물 건너갔다'고 해석해왔으나 재개 계획을 밝히면서 반기는 분위기다.

초창기 논란이 됐던 업권 간 갈등은 은행권이 독자 대출비교플랫폼을 만들기로 하면서 일단락된 상태다.

당초 금융위는 은행권에 별도의 대출비교플랫폼이 존재하지 않는 만큼 시중에 이미 나와 있는 핀테크의 대출비교플랫폼에 입점하는 안을 고려했다. 하지만 은행권이 대환대출 서비스가 카카오, 토스 등 빅테크에 종속될 것을 우려해 반발하고 나서면서 은행권 공동의 독자 대출비교플랫폼을 만들어 참여하기로 결정됐다.

핀테크사 중에선 혁신금융사업자로 지정된 카카오페이·비바리퍼블리카(토스)·NHN페이코·뱅크샐러드·핀크·핀다·SK플래닛·마이뱅크·핀셋N·핀테크·팀윙크·핀마트 등 12개 핀테크 중 보안요소 등을 고려해 우선적으로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당초 그림처럼 이미 기존 플랫폼이 있는 핀테크사부터 순차적으로 실시한 뒤 은행권은 플랫폼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합류할 전망이다.

핀테크 사의 경우 플랫폼 사업자로써 대환대출인프라를 구축할 플랫폼과 사업자 라이센스를 모두 갖춘 상태지만, 은행권은 대출비교 플랫폼이 별도로 없는 만큼 구축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실제 금융위는 이를 위해 금융위원회 관계자와 은행연합회, 여신금융협회, 금융결제원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대환대출플랫폼 관련 협의체를 구성했으며 우선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민간업체 선정 작업에 착수했다.

◆ 금융위 "가계부채에 우선순위 밀린 것…내년 실시"

일각에선 은행권이 마지못해 참여한다는 오해를 제기했으나 은행권에서도 독자적인 플랫폼 구축은 꾸준히 제기가 돼온 만큼 재개할 필요성이 있단 입장을 보였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일부에서 알려진 것처럼 은행권이 참여를 반대하는 건 아니다"라며 "당시 수요 조사에서도 계열사에 대출비교플랫폼이 있는 일부 인터넷은행을 제외하곤 참여를 희망했으며 은행권은 지속적으로 독자적인 대출플랫폼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해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다른 금융권 관계자는 "대환대출플랫폼이 도입되면 은행에선 기존 고객을 빼앗기고 핀테크에선 합류하지 못한 업체들이 뒤처지며 경쟁이 심화될 수 있어 업계 입장선 좋은 것만은 아니다"라면서도 "소비자입장에선 100% 좋은 서비스인 만큼 도입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쟁이 심해지면서 뒤쳐질 우려가 있지만 반대로 성장할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재개할 필요성이 있다"고 전했다.

금융위는 가계부채 관리계획안이 마무리되는 만큼 내년도에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는 가계부채가 더 중요하기 때문에 우선순위서 밀려있던 건 사실"이라며 "소비자에겐 좋은 제도이니만큼 안하겠단 것이 아니라 내년 중 다시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