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보령-태안 진짜 10분이면 가네"…보령해저터널 직접 가보니


보령-태안 인접 생활권, 동반 관광발전 기대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보령 대천항에서 원산도, 태안 고남면(안면도)를 잇는 국내 최장 해저터널인 보령해저터널이 1일 개통됐다.

세계 5번째 해저터널이자 무려 6927m의 국내 최장 길이의 보령해저터널은 사업비 4천881억원 규모로 공사기간 약 4천여일, 공사인력 약 80만명이 투입됐다. 터널은 태안(상행선)에서 보령방향(하행선)으로 해수면 기준 약 80m 아래를 터널로 관통한다.

1일 개통된 보령해저터널을 이용하는 차량들이 터널로 진입하고 있다. [사진=이숙종 기자]

이날부터 보령해저터널 일반차량 운행이 가능해지면서 대규모 해저터널을 직접 보기 위해 몰려든 많은 차량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차량이 터널 안으로 들어서자 평균 속도 60km수준으로 운행을 해도 10분 남짓이면 충분히 터널을 통과 할 수 있었다. 터널 내부는 교통사고, 화재 등의 사고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690m 마다 상행선, 하행선으로 유턴할 수 있는 연결통로가 설치돼 안전에도 세심하게 신경 쓴 모습이었다.

차량들이 1일 개통된 보령해저터널을 이용하고 있다. [사진=이숙종 기자]

이날 해저터널을 이용한 태안군민 A씨는 "보령에서 안면도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36번, 21번 등 국도와 지방도를 이용하고 또 안면대교의 77번 국도를 이용해 가야했기 때문에 시간이 약 1시간 30분정도 걸렸는데 이게 ​단 10분으로 단축됐다는 것이 놀라울 따름"이라며 "배까지 이용해야 하는 원산도 주민들은 위급한 상황이 생겨도 기상이 악화되면 꼼짝없이 발이 묶이는 상황이 많았는데 그 부분이 해소 될 것 같아 기쁘다"며 해저터널 개통을 반겼다.

지역주민들의 편리함은 물론 관광지로서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그간 태안군과 보령시가 바다로 단절돼 교류가 적었지만 보령의 대천항에서 원산도를 해저터널로 잇고 다시 원산도에서 안면도는 1750m의 원산안면대교로 이어지게 되면 두 시군은 인접 생활권으로 동반 관광발전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해저터널의 끝을 알리는 안내팻말로 해저종점을 알리고 있다. [사진=이숙종 기자]

논산에서 이곳을 찾았다는 이모씨는 "바다를 이어 역대급 규모의 해저터널을 만들었다는 얘기를 듣고 궁금해서 한번 보러 왔다"며 "대천해수욕장에서 안면도를 이렇게 빠르게 갈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조만간 가족들과 함께 다시 들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천해수욕장 인근에서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는 김모씨는 "해저터널 국도 연결로 충청도 뿐 아니라 호남, 경상에서도 태안으로 진입하기가 쉬워질 것으로 본다"며 "이곳 보령과 이제 10분 거리로 단축된 태안 관광객 유입이 크게 늘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보령=이숙종 기자(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