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엔 축소…전기차 보조금, 올해 추가로 풀린 지역은?


세종 광주 부산시 등 일부 지자체, 전기차 보조금 추가로 지급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세종시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추가경정예산(추경) 확보를 통해 올해 마지막 전기차 보조금 지원에 나섰다.

30일 완성차 업계와 각 지자체 등에 따르면, 세종과 광주, 부산 등 일부 지자체는 추가 예산을 확보해 전기차 보조금 지원 물량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존에 예상했던 것보다 전기차 구매 신청자가 늘면서 관련 보조금 예산이 빠르게 소진됐기 때문이다.

세종시는 환경부와 협의해 국고보조금 8억원을 배정 받고 승용전기차 100대(일반·법인 포함)에 한해 추가로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보조금 액수는 일반 승용전기차 기준 최대 820만원으로 전해졌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대표 SUV G클래스 전기차 버전인 컨셉트카 'EQG(The Concept EQG)'. [사진=오유진 기자]

세종시는 내달 1일부터 전기차 보조금 신청 접수를 받을 계획이다.

광주시와 부산시는 이미 지난 26일부터 보조금 신청 접수를 받고 있다. 이들 지역은 보조금 신청 접수 시작과 동시에 신청자가 몰리면서 광주시는 접수 하루 만에, 부산시는 약 나흘 만인 이날 오전 중 보조금 신청 물량이 모두 소진됐다.

앞서 광주시는 승용전기차 129대, 부산시는 420대(일반·법인 대상 250대, 전기 택시 170대)에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 했다.

일부 지자체가 연말 추경을 통해 전기차 보조금 추가 지급에 나서자 전기차 구매 대기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 따르면, 전국 161개 지자체 중 113개 지역의 승용 전기차 보조금 물량이 소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를 포함해 광주와 부산, 대구, 울산, 대전 등 주요 광역시의 상황이 비슷하다. 성남과 안양, 부천 등 경기 일부 지역 상황도 마찬가지다.

그나마 보조금 물량이 다소 남아있는 곳도 일반·법인 구분 없이 보조금을 지급하는 지자체의 경우에는 사실상 남아있는 보조금 물량이 없다고 볼 수 있다. 인천과 서울의 일반 부문 접수 잔여대수는 각각 2035대, 4691대로 집계됐지만 같은 맥락에서 수치 자체는 사실상 의미가 없다는 지적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보조금 신청 물량 소진을 넘어 주문 취소 물량에 대비해 대기를 걸어둔 이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부와 지자체는 올해 전기차 구매 활성화를 위해 수차례 추경을 단행, 전기차 보조금을 지급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기차 구매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보조금 물량은 빠르게 소진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약 5만6천대 수준이던 국내 누적 전기차 등록 대수는 올해 9월 말 20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전기차는 올해 들어서만 8만대 이상 보급된 상태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