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日에 월세 1000원짜리 아파트 선보여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전 세계적으로 집값이 비싸기로 유명한 도쿄 중심가 한복판에 월세 99엔(한화 약 1천원) 짜리 아파트가 등장해 관심을 끌고있다. 이 파격적인 아파트를 선보인 시공사는 바로 스웨덴 가구 업체 이케아다.

CNN은 25일(현지시간) 이케아가 도쿄 신주쿠에 10㎡(약 3평) 크기의 초소형 임대주택을 분양한다고 보도했다.

이케아가 일본에 선보일 초소형 아파트 [사진=이케아 일본 홈페이지]

입주 조건은 20세 이상의 성인이어야 하며 이케아 패밀리 회원이어야 한다. 다음 달 3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세입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임대 계약 기간은 오는 2023년 1월 15일까지 약 1년 남짓이다. 기본적인 가구 세팅은 이케아 용품으로 되어 있으나 수도와 가스, 전기료 등은 세입자가 부담한다.

이케아는 10㎡라는 작은 공간을 최대한으로 활용했다고 강조한다. 이케아 측은 "공간의 수직적 활용이 핵심"이라며 "공간을 3차원으로 나누니 제한된 공간에서 새로운 가능성이 생겨났다"고 설명했다.

아파트 내부구조는 복층 구조다. 1층에는 현관과 부엌, 욕실 및 화장실 등이 있고 2층은 수면과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나뉘어 있다.

CNN은 "세계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높은 곳 중 하나인 도쿄에서 최근 초소형 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며 "도쿄도(東京都) 정부에 따르면 도쿄 인구는 1400만명이 넘는다"고 전했다.

이케아가 부동산에 뛰어든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스웨덴 건설회사 스카스카와 합작 투자회자인 보클록을 통해 저렴한 모듈식 주택과 치매환자들이 편하게 생활할 수 있는 새로운 스타일의 집을 선보인 바 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