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비대면 개인 연금저축·IRP 6배 성장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KB증권(사장 박정림, 김성현)은 개인고객의 비대면 연금저축 계좌수가 1년 새 6배 성장했다고 26일 밝혔다.

KB증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까지 비대면으로 신규 개설된 연금 계좌수는 4만6천여 계좌로 작년 동기간 대비 7천여개에서 급증했다. 개인고객의 연금 잔고는 이로써 같은 기간 67% 확대됐다.

KB증권은 비대면을 통해 24시간 365일 연금계좌이전 신청이 가능해지면서 머니 무브가 시작됐다고 보고 있다. 개인연금의 50% 이상이 타사 이전(계좌이체)을 통해서 유입되고, 그 중에서도 타 업권에서 이전해온 계좌가 80%를 차지하고 있으며, IRP 계좌도 30% 이상이 타사 이전을 통해 유입되었으며 그 중 타 업권에서 이전해 온 계좌가 70%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KB증권]

KB증권은 연금고객들을 위해 KB증권 대표 MTS M-able(마블)을 통해 비대면 연금계좌 및 IRP계좌 개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24시간 365일 계좌이전 신청도 모바일로 쉽게 이용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게다가 작년에는 비대면 연금고객관리 조직인 자산관리컨설팅센터를 오픈하여 올해에는 서비스 대상 고객 수를 2배로 확대하여 운영하고 있다.

또한, KB증권은 연금저축, IRP 고객들을 위한 여러가지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비대면으로 IRP를 개설하면 운용ㆍ자산관리 제도수수료를 평생 면제 △11월30일까지 IRP 신규 개설 후 300만원 이상 입금 고객에게 케익 쿠폰을 제공 △내년 말까지 연금저축계좌를 비대면으로 계좌 개설한 최초 계좌에 대한 온라인 ETF 거래 시 수수료 우대혜택 제공 이벤트 등도 진행중이다.

최재영 KB증권 연금사업본부장은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체계적인 비대면 연금 상담을 위해 온라인 인프라 및 1대 1 비대면 상담 조직을 구축해 놓은 것이 비대면 계좌수 성장에 주효했다" 며 "앞으로도 고객의 편안한 노후를 위해 최적화된 자산관리와 양질의 금융서비스를 안정적이고 편리하게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개인연금/IRP'는 KB증권 전국 영업점 및 MTS 'M-able' 등을 통해 가입할 수 있으며, 투자 결과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기타 상품 가입 및 자세한 사항은 가까운 KB증권 영업점, 홈페이지 및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한수연 기자(papyr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