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여의도 중앙당사 첫 최고위 "선대위와 혼연일체로"


송영길 "확실히 변할 것"…윤호중 "이재명과 함께 환골탈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박정민 수습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재명 대선후보를 중심으로 이뤄지는 당과 선거대책위원회 쇄신 바람에 환골탈태 의지를 다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처음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확실히 변화해서 발전해 나가겠다. 이 후보도 국민 앞에 여러 가지 겸손한 자세로 새롭게 출발하고 반성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당 대표로서 후보가 매타버스 타고 지나간 자리를 뒤따라가 점검하고 공조직을 체크하는 일을 하고 있다. 내일 충청도로 내려간다"며 "당과 선대위, 후보자가 혼연일체로 움직여서 신속하게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재명 후보와 함께 이심전심으로 진정한 원팀이 되어가고 있다"며 "이 후보와 함께 환골탈태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우리가 극복해야 할 것은 우리 자신"이라며 "쇄신 태풍이 저희 내부에 보다 강하게 몰아칠수록 국민께서 바라시는 새로운 민주당으로 보다 빠르게, 확실하게 거듭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성 있는 반성과 성찰을 밑천으로 삼아 한때 저희를 상징했던 개혁, 미래, 유능함, 젊음, 이런 자산을 확실하게 되찾아 오겠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25일) 이뤄진 신임 사무총장, 전략기획본부장 임명에 대해 "재선 의원이 총장이 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이 후보와 긴밀히 협의해서 이 후보 뜻 잘 수용하고, 당의 뜻도 잘 종합할 수 있는 기동성 있는 체제를 만들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더불어민주당은 이 후보의 최측근인 김영진·강훈식 의원을 각각 사무총장, 전략기획본부장으로 임명했다.

/공동=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박정민 수습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