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위, 게임물모니터링에 장애인 채용 이어간다


게임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부산직능원·부산지역본부와 MOU 체결

[사진=게임물관리위원회]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김규철)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부산직업능력개발원·부산지역본부(부산직능원장 박재술·부산지역본부장 이효성)와 '게임물 모니터링 요원(장애인) 취업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2018년 맺었던 기간 만료에 따라 게임위는 공단과 협력해 현재 운영 중인 모니터링단 장애인 비중을 확보하고 게임물 모니터링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 지원 등을 지속하기 위해 마련된 재 협약이다.

주요 내용은 ▲장애인 모니터링 요원 채용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 지원 ▲채용 예정 모니터링 요원들에 대한 직업능력개발훈련 실시 ▲채용된 모니터링 요원들의 적응을 위한 보조공학기기 등 필요한 제도적 지원 ▲채용 이후 사후지원 실시 등이다.

김규철 게임위원장은 "게임물 모니터링은 스마트폰 기기 조작에 익숙한 사람이면 장애인·비장애인 차이 없이 할 수 있는 직무라고 볼 수 있다"며 "앞으로도 게임위는 공단과 협업해 건전한 게임물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위는 2015년부터 구글, 애플 등에서 자체적으로 등급분류해 유통한 게임물의 사후관리를 위해 재택근무 모니터링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3월 말부터 장애인 30명과 200명의 모니터링단을 채용해 내달 12월 초에 해단식을 가질 예정이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