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부산지역 고교·대학에 연습용 시합구 8천여개 지원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연고지 부산 지역 고교와 대학교 야구부에 기부를 했다. 롯데 구단은 "부산지역 고등학교와 대학교 야구부에 연습용 경기구(시합구)를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

구단은 지역 아마추어야구 발전과 아마추어 야구 저변확대에 힘쓰고 있는 연고지 고교 및 대학 야구부에 보탬이 되기위해 이번 자리를 마련했다.

1군 홈 구장인 사직구장(4320개)과 퓨처스(군)팀 전용 구장인 상동구장(4320개)에서 올 시즌 사용한 연습용 경기구 지원을 결정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연고지 고교 및 대학교 야구부에 연습용 경기구(시합구)를 전달했다. 사진은 야구 경기구 이미지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지원 대상 고등학교는 총 6개(개성고, 경남고, 부경고, 부산고, 부산공고, 부산정보고)로 학교 당 연습구 720개를 받는다.

고교팀에 대한 연습구 지원은 지난 24일 사직구장에서 진행됐다. 같은 날 상동구장에서도 총 6개 대학(경성대, 동아대, 동원과학기술대, 동의과학대, 동의대, 부산과학기술대)에 역시 학교 당 연습구 720개를 전달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