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김홍국 회장의 '하림 라면'…3개월 뒤 판매량 공개 할 수 있을까


초기 판매량 300만개, 광고비 생각하면 '시장 안착 평가' 일러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하림 라면이 출시 한 달을 넘기며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에는 판매량이 잘 나왔다며 대대적인 홍보를 벌였지만, 업계에서는 아직 축배를 들기는 이르다는 평가다.

하림은 지난 18일 'The 미식 장인라면'이 출시 약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300만봉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하림 측은 일부 판매 채널에서 물량 부족 현상이 일어났다며 자화자찬하는 분위기다.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 [사진=하림]

하지만 업계의 이야기는 다르다. 초기 대대적 마케팅을 쏟아부은 것을 감안하면 "크게 환호할 상황은 아니다"라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농심 신라면 건면의 경우 출시 한 달 만에 600만봉이 판매됐다. 하림 '장인라면'보다 두배 높은 수준이다. 농심 배홍동 비빔면도 한달에 700만봉이 팔렸다. 비슷한 수준의 판매를 기록하는 제품은 오뚜기 참깨라면(300만봉)이지만 해당 제품의 경우 TV 광고 등 마케팅 없이 이룬 성과다. 이런 다른 제품군과 비교하면 하림의 초기 판매량은 광고비 지출을 감안하면 '평타(평균타수) 수준'이라는 것이다.

업계에선 해당 제품 판매가 꾸준히 이어지는지 보려면 3개월 판매량은 봐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3개월이면 소비자가 4개들이 멀티팩 하나를 재구매할 기간이어서다. 신제품을 호기심으로 사 보는 소비자가 많아서 해당 소비자가 다시 제품을 구매하는지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기자수첩 [사진=조은수 기자]

여전히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하림 라면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많은 상황이다.

디시인사이드 면식 갤러리를 보면 하림 장인라면에 대한 좋지 않은 여론이 많다. '라면 따위가 한 개에 2천원이라니 차라리 한우 사골에 우리 통밀 소면 사다 끓여 먹는 게 낫겠다', '먹다가 면 냄새 올라온다', '국물도 뭐가 특별한지 모르겠고 건강한 컨셉 잡는 라면 어설프게 흉내 낸 거 같다' 등의 부정적 평가가 게시판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얼큰 샀는데 불맛이 어쩌구 하는데 걍 탄맛 나는거 같다'고 평가한 게시물도 있었다.

다른 커뮤니티에서도 하림 '장인라면'에 대한 평가는 박한 수준이다. 소비자들은 '광고 보고 생각없이 집었는데 한 팩(4봉) 8천800원인 것을 보고 화들짝 놀랐다', '생면이 아닌 건면을 2천원 넘는 가격에 파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평가했다.

가격이 업계 최고 수준인데 그 정도의 프리미엄급 맛을 구현하고 있지는 못하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이런 상황에서 3개월 후인 1월 중순의 하림 장인라면 판매 수치를 하림이 공개하는지 안하는지가 '관전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당당하게 판매량을 공개한다면 의미있는 성과가 나왔다는 것이고, 판매량을 오픈하지 않는다면 '자랑할 것이 없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다. 김홍국 하림 회장의 야심작인 장인라면에 '업계의 눈'이 쏠리고 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