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靑 '대장동 청원' 비공개에 "대선 연관 인정"


元 "범국민 특검 운동본부 사이트 개설할 것"

원희룡 전 제주지사.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27일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 철저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을 비공개 처리한 데 대해 "청와대가 대통령 선거와 대장동 게이트가 직접적 연관이 있다고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청와대의 공식 입장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해당 청원은 전날(26일) 올라왔다. 청원인은 게시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장동·백현동 사업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 수사, 진실 규명 및 범죄 수익 환수 등을 촉구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하루 만인 이날 '청원 요건에 위배됐다'며 해당 글을 비공개 처리했다.

원 전 지사는 "비공개 근거는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이라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청원 내용 중 특정 후보의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다고 하는데, 대체 청와대는 누가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돼 있어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을까"라고 했다.

이어 "저와 국민은 알고 있다. 누가 대장동 게이트의 설계자인지, 왜 대장동 게이트를 언급하는 것이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하는지"라며 "만약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이라고 생각해 비공개를 했다면, 정확하게 어떤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했는지 국민께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전 지사는 대안으로 '범국민 특별검사 운동본부 사이트'를 개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께 직접 제보를 받아 투명하게 모든 내용을 공개하겠다"며 "실시간으로 팩트를 전달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까지 관권선거에 투입돼 특정 후보 감싸기를 한다는 국민적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