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토스, 신입·경력 공인중개사 대규모 공개채용


기업형부동산으로 성장 가속하기 위해 대규모 충원 실시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부동산 중개 스타트업 집토스가 대규모 인력 충원에 나선다.

집토스는 기업형부동산으로 성장을 가속하기 위해 중개서비스 핵심 인재인 중개전문인원을 100명 이상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집토스는 서울과 수원 20곳에 집토스 직영부동산을 운영하고 있다. 매물 전담팀이 직접 수집·관리한 매물을 집토스 앱에 공개하며, 관제시스템을 통해 유입고객과 전문 중개 매니저를 연결하고 있다.

중개 서비스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중개 업무를 분업화하고 자동 전자계약 등 IT 효율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전체 구성원은 240여 명으로 이중 중개전문인원은 160명이다.

집토스는 올해 말까지 공개 채용을 통해 부동산 중개서비스 핵심 인재인 중개전문인원을 100명 이상 모집할 예정이다.

특히, 위드 코로나로 대면 수업이 재개되면서 늘어난 대학가 원·투룸 중개 수요를 해결하고 지점 어디서나 균일한 중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집토스 CI. [사진=집토스]

신규 입사자는 집토스 중개본부 소속으로 집토스 교육 프로그램인 '집토스 아카데미' 수료 후 집토스 직영부동산 20여 개 지점에 배치된다. 집토스 아카데미에서는 IT 솔루션 활용법, 고객 응대, 매물수집 관리 등 중개 업무 수행에 필요한 실무 교육을 지원한다.

지점 배치 후에는 신입 중개 매니저로 활동하며, 개인 역량과 내부 직급 체계에 따라 책임과 권한이 확대된다. 기본 중개 분야는 원·투룸 소형 주거용 부동산이며 신축빌라, 사업부지매매, 아파트 등으로 분야를 넓혀갈 수 있다.

신규 입사자에게는 중개 업무 효율화를 위한 IT 솔루션, 장비가 지급될 예정이다. 집토스 아카데미를 통한 지속적인 전문성 강화 교육과 최소 보장급여, 성과에 비례한 성과보수도 보장된다.

개인사업자로 활동하는 공인중개사가 99%인 가운데 도제식으로 업무를 배워야했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안정적인 여건에서 중개 전문성을 쌓도록 지원한다.

한편, 공개 채용은 집토스 채용 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부동산 중개 경력이 없어도 지원 가능하며, 모집 기간은 12월 말까지다. 서류 검토 이후 1차 전화 인터뷰, 2차 (비)대면 인터뷰를 통해 최종 입사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