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NG, 철골제작 로봇 자동화 성공…시제품 첫 생산


플랜트 핵심 자재인 철골∙배관 생산 자동화로 EPC 경쟁력 강화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철골제작 로봇자동화 작업에 성공하며, 첫 시제품 생산을 완료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스마트 철골제작공장(Smart Steel Shop)의 시제품 출하식을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경남 사천 제작공장에서 진행된 이번 출하식에는 하영제 의원(사천∙남해∙하동),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송도근 사천시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강철호 현대로보틱스 대표, 청우중공업 허철옥 대표 등이 참석했다.

삼성엔지니어링과 현대로보틱스 등은 지난해 12월 철골제작자동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한 후 개발에 매진, 지난 7월 자동화 설비 개발을 완료했다.

성능테스트 등 시운전 기간을 거쳐 이번에 첫 제품을 출하하게 됐다. 출하된 철골제품은 삼성엔지니어링이 수행하고 있는 주요 프로젝트에 공급될 계획이다.

철골제작자동화 로봇.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은 플랜트 핵심 자재인 철골과 배관 모두의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 지난 6월 삼성엔지니어링은 배관 제작 자동화의 시제품 생산에 성공, 현재 주요 프로젝트들에 공급하고 있다.

철골과 배관은 각각 플랜트의 뼈대와 혈관과 같은 역할을 하는 중요한 자재인 만큼 자동화를 통해 품질제고, 공기단축, 원가절감 등 EPC 수행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삼성엔지니어링은 로봇자동화 기술의 사업화를 통해 안정적 수익확보에도 나설 계획이다. 혁신솔루션 사업화 등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비롯해 이번 로봇자동화 기술에 대한 연구 개발을 통해 고객 맞춤형 사업모델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