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호선 길음역 역세권에 공동주택 855세대 건립


서울시, 신길음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 통과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서울 지하철 4호선 길음역 역세권에 공동주택 855세대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25일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고 '성북구 길음동 524-87일대 신길음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신길음구역은 지하철 4호선 길음역 북동 측 삼양로와 동소문로에 위치한 준주거지역이다. 주거비율을 90%까지 완화해 공공임대주택을 포함해 주택공급을 대폭 늘리도록 했다.

서울 성북구 신길음구역 위치도. [사진=서울시]

상층부에는 공동주택 855세대가 건립된다. 이중 211세대는 공공임대주택으로 세워진다. '사회적 혼합배치(Social Mix)'와 다양한 주거 수요를 고려해 '60㎡ 이하의 소형 평형뿐 아니라 84㎡의 중형 평형도 38세대 포함했다. 저층부에는 연면적 1만7천㎡ 규모의 판매시설 등 비주거 시설이 배치된다.

동소문로변에 확보한 폭 5m의 보행 공간에 쌈지형 공간을 설치해 주민들의 소통 공간 등을 마련토록 했다. 대상지 서측 공개공지 안에는 길음역 출입구를 설치해 에스컬레이터 등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북측 소공원과 남측 동소문로를 연결하는 폭 공공보행통로도 마련된다.

공공시설로는 스타트업 지원센터와 지역 주민의 생활 안전 등 치안을 위한 치안센터도 설치할 계획이다. 자치경찰 전면 시행에 따른 서울시와 서울경찰청 간 협업 업무도 추진한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