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서 궤변·위선"… 野, '대장동 의혹' 이재명 27일 고발


김기현 "李, 선택적 기억상실… 진실 밝혀낼 것"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재명 발언 팩트체크'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이 오는 2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수사당국에 고발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지난 18일과 20일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 관련 당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는 과정에서 명백한 위증이라고 판단한 3개 혐의를 중심으로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이재명 발언 팩트체크'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국감은 민주당과 이 후보의 짜고 치는 고스톱이었다"며 "대장동 게이트를 둘러싼 국민적 의혹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은폐하는 데 몰두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후보는 매우 오만한 태도로 팩트 조작, 거짓말, 선택적 기억상실 꼼수와 궤변으로 위선의 극치를 보여줬다"며 "이 후보의 위선과 거짓에 가려진 실체적 진실을 한 점 의혹 없이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당 법률자문위원장인 유상범 의원은 "객관적인 증거 자료를 비춰볼 때 명백한 위증이라고 인정되는 3개 혐의로 (이 후보를) 고발하기로 했다"며 ▲2014년 백현동 부지 용도변경이 국토부 직권남용에 의한 협박 탓이라는 증언 ▲초과이익환수 관련 우선협상자 결정 이후 본질적 내용에 대해 계약변경하면 감사원 징계사유에 해당돼 함부로 바꿀 수 없었다고 한 증언 ▲초과이익환수 관련 2015년 부동산 경기가 나빠 미분양이 속출했다는 증언 등을 거론했다.

유 의원은 "가장 객관적이고 명확한 증거와 반하는 3가지 위증을 기본으로 해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로 고발할 예정"이라며 "수요일(27일) 오전 중에 고발장을 접수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힘은 대장동 사업에서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 설립일(2015년 2월 6일) 당시 유한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황무성 사장에게 "(이재명) 시장님 명"이라며 사퇴를 종용하는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2013년 9월 취임한 황 전 사장은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2015년 3월 사퇴했다. 이후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이 성남도개공 사장 직무대행을 맡아 대장동 사업을 주도했다.

이에 유 의원은 "황 전 사장 사퇴 관련 부분은 굉장히 심각하다. 과거 환경부 블랙리스트 이상의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후보의 국감 관련 증언 고발과는 별도 문제로 추가 사실관계를 정리해 고발할 예정"이라며 추가 고발을 시사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이날 ▲초과이익환수조항 관련 말바꾸기 ▲유동규 전 본부장이 측근이 아니라는 발언 ▲과거 재판 변호사비 2억5천만원 발언 등 이 후보의 국감 발언 '11대 거짓말' 목록을 공개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당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를 국민검증특별위원회로 확대 개편하기로 결정, 이 후보와 민주당을 겨냥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특위 위원장은 검사 출신 김진태 전 의원이 맡았다. 또 김기현 원내대표는 민주당에 '대장동 특검' 도입 논의를 위한 여야 원내대표 원포인트 회담을 제안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