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이재명 檢 고발… 위증·허위사실공표·배임 혐의


元 "이재명 심판 범국민 운동"… 당 차원 고발도 예정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이재명 후보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관련 배임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국정감사에서 위증과 범죄이익 환수를 위한 고발장을 직접 제출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25일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검찰에 고발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아 이 후보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고발장을 제출했다.

수사요구서에는 이 후보의 대장동·백현동 사업 과정에서 제기된 문제점을 비롯해 변호사비 대납·재산신고·재판거래 등 이 후보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담겼다. 고발장에는 이 후보의 국감 위증, 허위사실공표, 배임 등 혐의를 적시했다. 이 후보는 지난 18·20일 국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피감기관장(경기지사) 자격으로 출석해 관련 의혹을 해명한 바 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대검 앞에서 "이 후보는 권력을 이용해 공적인 권한, 부동산 개발업자들, 조직폭력, 운동권 등 모든 세력과 결탁해 사법 및 정치분야 영향력까지 노렸다"며 "총체적인 권력형 이재명 비리에 대해 국민을 대신해 고발하러 왔다"고 했다.

이어 "배임, 선거법 위반, 직권남용, 위증, 허위사실공표 등 18건을 1차로 고발한다"며 "동시에 저희가 현재 국민과 진상을 추적하고 있는 범죄혐의, 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서도 제출한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고발장 접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 수사요구서는 오늘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올려서 온 국민이 내용을 모두 파악하게 하고, 서명·공익제보 등 국민공동수사 활동으로 이어지도록 하겠다"며 "만약 청와대에서 국민청원 비공개 전환 등 꼼수를 부리면 다른 사이트를 찾거나 만들어 이 후보를 심판할 때까지 범국민적 운동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후보에 대한 고발은 당 차원에서도 추진할 방침이다. 대장동 개발 사업협약서 초과이익 환수조항 논란에 대해 이 지사가 처음에는 "삭제한 게 아니고 추가하자는 직원의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했다가, 나중에는 "보도를 보고 알게 됐다"고 해명하는 등 국감 과정에서 오락가락 발언 등을 했다는 취지다.

앞서 김기현 원내대표는 전날(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국감 허위증언에 대해 위증죄 고발을 추진할 것이며, 동시에 공직선거법 위반죄로도 고발할 것"이라며 "이 후보는 국김들 앞에 정중히 사과하고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