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30분 회동으로 '정권재창출' 의지 확인


이낙연, 당 선대위 상임고문직 수락…이재명, '신복지' 공약 계승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서울 종로구 한 찻집에서 만나 포옹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회동해 정권재창출에 뜻을 모았다.

이재명 후보와 이 전 대표는 민주당 대선 경선 종료 2주 만인 이날 오후 3시쯤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회동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 전 대표는 당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을 맡고,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의 신복지 공약을 계승하기로 했다.

먼저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재창출을 위해서 작은힘이나마 보태겠다"며 "당원과 지지자께서 여러 생각을 가질 수 있지만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이어가야 한다는 대의를 버리지 마시길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서로 존중 배려하도록 그리고 누구든 맘에 남은 상처가 아물도록 당 지도자가 앞서서 노력했으면 한다"며 "저를 지지해준 분들을 포함해서 경선에서 뜻을 이루지 못한 분들에게 제 마음을 다해 위로 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일찍 찾아뵈었어야 하는데 국감 때문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인사를 건네고, "인생으로나 당 활동 이력으로나 삶의 경륜이나 역량이나 무엇 하나 부족함 없도록 하는 대표님이다. 정권재창출에 고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민주당이라고 하는 같은 DNA를 가지고 있는 팀원이라고 생각한다"며 "품 넓게 모든 길을 수용해주시고 정권재창출에 모든일을 함께해 주겠다는 말씀을, 현장에서 제가 실천으로 반드시 보답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 전 대표는 당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 이낙연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오영훈 의원은 차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는 이 전 대표께 선대위 참여를 요청했고 협의한 결과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캠프에 참여한 의원들도 참모들끼리 상의해 참여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며 "이재명 후보는 이 전 대표의 핵심 공약인 신복지 정책을 후보 직속 선대위 제1위원회를 구성해 공약을 직접 챙기겠다는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서울 종로구 한 찻집에서 회동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