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行' 이재명, 尹 논란 겨냥한 듯 '전두환 비석' 밟기도


대권행보 시동… 오후엔 봉하마을 방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해 오월영령에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국회 국정감사를 마친 뒤 첫 공식일정으로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면서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한 대권 행보를 본격화했다.

이 지사의 광주행은 최근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대비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핵심 지지층인 호남 결집 효과를 누리기 위한 취지로 보인다.

이 지사는 이날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 나라의 민주주의는 광주의 피로 만들어졌다"며 "대한민국 많은 사람들이 광주로 인해 인생을 바꿨는데 제가 바로 그 사람 중 한 명"이라며 광주 방문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광주의 진상을 알고 인생을 통째로 바꾼 광주는 나의 사회적 삶을 새롭게 시작하게 한 사회적 어머니"라고 부연했다.

이 지사는 윤석열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는 "특별히 놀랍지 않다"며 "살인강도도 살인강도를 했다는 사실만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는 얘기"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해 전두환 정권 미화 논란을 빚은 뒤 이틀 뒤인 21일 공개 사과했다.

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전두환 씨는 내란범죄의 수괴이자 집단학살범"이라며 "국민을 지키라는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살상한, 어떤 경우에도 용서할 수 없는 학살 반란범"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서는 "곧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고, 경쟁주자였던 이낙연 전 대표는 물론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는 일정에 대해서도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묘역(옛 망월묘역) 입구 땅에 박혀 있는 '전두환 기념비'를 밟고 있다. '전두환 기념비'는 1982년 전두환씨의 전남 담양군 방문을 기념해 세워졌던 비석으로, 광주·전남 민주동지회가 비석의 일부를 떼어내 가져와 참배객들이 밟고 지나가도록 설치했다. [사진=뉴시스]

이 지사는 구묘역을 찾아 5·18 참배객이 밟고 지나갈 수 있도록 관련 단체가 땅에 묻어 놓은 이른바 '전두환 비석'을 밟기도 했다. 이 지사는 "윤 후보는 오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존경하는 분을 밟기 어렵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방명록에는 '민주주의는 절로 오는 것이 아니라 만들고 지켜야 하는 것입니다. 님들의 희생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5·18 민주묘지 참배를 마친 이 지사는 오후에는 경남 봉하마을로 향해 고(故)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와 만날 예정이다. 이날 행보를 기점으로 이 지사는 행후 대권 행보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의 지사직 사퇴는 내주 중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지사 측은 경기도민의 동의를 구하는 방식의 사퇴 방식을 내부적으로 기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이 전 대표·문 대통령과의 회동 등을 통해 내부 결속을 다지고 원팀 선대위를 구성할 계획이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