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ELS 발행액 11조6024억원…전분기比 30.8% 감소


증권사별 발행 규모 KB증권·미래에셋증권 순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올해 3분기 주가연계증권(ELS) 발행금액이 전 분기보다 3분의 1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분기별 ELS 발행 현황 [자료=한국예탁결제원]

19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3분기 ELS(파생결합사채 포함) 발행금액은 11조6천2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17.8% 증가했지만, 직전 분기와 비교해선 30.8% 감소한 수준이다.

발행형태별로 공모발행이 86.0%(9조9천795억원), 사모가 14.0%(1조6천229억원)를 차지했다. 공모 ELS는 전년 동기 대비 49.0% 증가한 반면 사모 ELS는 48.5% 감소했다.

유형별로는 해외 및 국내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지수형ELS가 전체 발행금액의 87.0%인 10조955억원, 국내 개별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국내주식연계ELS가 5.5%인 6천404억원을 차지했다.

증권사별 발행 규모는 KB증권이 1조4천78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미래에셋증권이 1조3천909억원을 발행해 2위를 차지했다.

올해 3분기 ELS 미상환 발행잔액은 53조1천10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71조9579억원) 대비 26.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