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방국세청 세정지원 실적 전국 꼴찌


류성걸 의원 "소상공인 세정 지원 대상 확대해야"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2021년 상반기 중 전국 각 지방국세청 가운데 대구지방국세청의 세정지원 실적이 전국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세수증가율은 전국 지방청 가운데 3번째로 높았다.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 류성걸 의원(국민의힘, 대구 동구갑)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상반기 대구지방국세청은 총 78만여건, 6천82억원의 세정지원을 실시했다.

그런데 2020년 전체 세정지원 건수 대비 올해 상반기 세정지원 건수가 줄어든 지방청은 전국에서 대구지방국세청이 유일했다.

세정지원금액 역시 전국에서 가장 적었다.

국세청은 작년과 올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 납세자에 대한 납부기한 연장, 징수유예, 재산압류·매각유예 등 세정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 세정지원 실적이 줄어든 이유에 대해 대구지방국세청은 2020년 3월 대구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서 작년 세정지원이 많았기 때문에 올해 상대적으로 세정지원 실적이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성걸 의원 [사진=류성걸 의원실]

류 의원은 "대구지방국세청을 제외한 모든 지방청에서 올 상반기에만 작년 전체 세정지원 건보다 더 많은 세정지원을 하고 있다"며 "각 지방청에서 올해 전체적으로 세정지원 건수는 늘고, 지원금액 규모는 감소했다는 것은 세정지원 대상을 소규모 중소기업이나 자영업자에 집중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반기에는 어려운 서민경제, 지역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에게 어떻게 하면 좀 더 세정지원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세정지원 대상을 발굴하는 세무행정을 펼쳐주기 바란다”고 대구지방국세청에 당부했다.

올 7월 기준 대구지방국세청의 세수실적은 8조3천336억원으로 2020년 같은 기간(6조1천985억원)대비 2조1천351억원, 34.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중부청은 50.8% ▲서울청 36.7% ▲부산청 32.0% ▲대전청 28.2% ▲인천청 27.2% ▲광주청 23.8% 증가해 작년 세수실적 증감률로는 대구청이 전국에서 3번째로 세수가 많이 증가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