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이명한 대표 "'환승연애', 기대 뛰어넘어…엄청난 기여"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티빙 커넥트 2021' 이명한 대표가 '환승연애'의 화제성과 인기를 언급했다.

18일 티빙 독립 출범 1주년 기념 '티빙 커넥트 2021'이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CJ ENM 강호성 대표, 네이버 한성숙 대표, JTBC 스튜디오 정경문 대표, 티빙 양지을 대표, 이명한 대표, 나영석PD, 이욱정PD, 석종서PD, 이준익 감독 등이 참석했다.

티빙 이명한 대표가 18일 티빙 독립 출범 1주년 기념 '티빙 커넥트 2021'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해외 OTT에 맞선 토종 OTT 티빙의 활로와 전략에 대한 질문에 대해 이명한 대표는 "넷플릭스를 통해 강력한 오리지널 콘텐츠가 주는 사업적 동력이 얼마나 큰지 확인했다. 킬러 콘텐츠를 준비하는 게 핵심이다. 결국 팬덤과 프랜차이즈 IP에서 온다고 생각한다. 한국 대중이 가장 끌릴 수 있는 팬덤을 캐치해서 프랜차이즈 IP화하는 게 우리만의 차별점이다"고 말했다.

향후 티빙의 콘텐츠 전략도 공개됐다. 이명한 대표는 "신규 가입하는 분들의 절반이 오리지널 콘텐츠 시청을 위해 왔다. '환승연애' 같은 콘텐츠는 기대를 뛰어넘는 엄청난 기여를 했다. 잘 만든 예능은 OTT 시장에 얼마든지 기여를 할 수 있다는 포인트를 알았다"며 "앞으로도 팬덤 분석을 바탕으로 기획 작업 중이다. 실험을 두려워하지 않고 글로벌 전략의 얼개도 짜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