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근 의원 "가스공사, 부동산사업 진출로 대구 본사 이전 속내"


구자근 의원, '본부 이전 없다' 확약 받아내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부동산 사업진출로 대구 본사를 수도권으로 이전하려는 속내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구 의원은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2021년 한국가스공사 국정감사에서 공사의 내부용역보고서를 공개하며 "부동산 사업진출로 사실상 민영화 단계를 밟고 본사도 수도권으로 이전하기 위한 속내가 아니냐"고 말했다.

구자근 의원 [사진=구자근 의원실]

17일 구 의원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는 지난해 5월 '공사가 보유한 전체 부동산을 대상으로 개발이익을 분석하고, 개발형 매각방안 도출·신규 매수 자산의 미래가치 향상 방안을 제시하겠다'는 추진 방향이 담긴' 'KOGAS 비전 2030 수립 기본계획(안)'을 의결했다.

기본계획이 수립됨에 따라 공사는 총 18억원 규모의 컨설팅 비용을 책정했고, PWC컨설팅(삼일회계법인)과 용역계약을 체결, ‘KOGAS 자산 고도화 전략 수립(안)’을 제출받았다.

최종보고서는 장기적으로 선 부동산 매입, 후 공사법 개정의 순서를 거쳐 부동산 사업 진출 추진을 제안하고 있으며, KT 또는 KT&G 등 사례와 같이 사옥 건립 ·운영, 투자를 반복하는 형식으로 사실상 민영화 공기업 수준의 모델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가스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지역본부 이전·매각을 통해 2030년에는 약 7천483억원의 자산 보유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오피스 잔여면적 임대를 통해 서울을 기준으로 31년 이후 10년간은 약 1천571억원의 임대수익을, 51년 이후부터는 2천574억원의 임대수익이 발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구 의원은 “부동산으로 사업영역 확대를 검토한다는 것 만으로도 이미 현행법 위반소지가 있다”며 “용역보고서에서도 부동산 사업 추진을 위해 법령 개정이 필수요건임을 주지하고 있는 것처럼 사실상 현행법에 저촉된 계획수립, 연구용역 진행에 약 18억원 규모의 비용을 사용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수익증대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수도권 금싸라기땅을 선점함으로써 길게는 대구 본부 이전까지 추진하게 되는 건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이에 대해 대구 본부 이전 계획이 결코 없고, 앞으로도 대구를 떠나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