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 사실상 경선 불복 "이재명 득표율 49.32%…결선투표해야 "


당헌당규 해석 "무효표 2.8만표 아닌 257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를 마친 뒤 지지자들과 인사하며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종 선출된 가운데,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측이 잘못된 무효표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경선 결과를 사실상 불복하고 나서 파장이 예상된다.

이낙연 측 필연캠프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 득표율은 49.32%로 결선투표를 진행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필연캠프 의원들은 "지도부의 안이한 판단이 화를 불렀다"며 "이의가 제기됐을 때 그 주장과 근거에 대해 진지하게 검토하고 당무위원회의 유권 해석 등 원칙에 따른 절차를 밟았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필연캠프는 그동안 여러차례 후보 중도사퇴 시 무효표 처리가 결선투표 도입의 본 취지에 정면으로 반한다는 주장을 해왔다.

이들은 '경선 과정에서 후보자가 사퇴하는 때에는 해당 후보자에 대한 투표는 무효로 처리한다'는 특별당규 제59조 1항을 지도부가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필연캠프 의원들은 "9월 13일(정세균 후보 사퇴일) 이전에 정세균 후보에게 투표한 2만3천731표와 9월 27일(김두관 후보 사퇴일) 이전에 김두관 후보에게 투표한 4천411표는 사퇴하지 않은 후보에게 투표한 것이므로 당연히 유효투표"라고 주장했다. 9월 27일 이후 김두관 후보에게 투표한 257표가 사퇴한 후보자에 대한 투표로 '무효'라는 해석이다.

또 '선거관리위원회는 경선 투표에서 공표된 개표결과를 단순합산하여 유효투표수의 과반수를 득표한 후보자를 당선인으로 결정한다'는 특별당규 제60조1항을 언급하며 "9월 13일 이전에 정세균 후보에게 투표한 2만3천731표, 9월 27일 이전에 김두관 후보에게 투표한 4천411표는 이미 순회경선에서 선관위가 개표결과 발표 때 유효투표로 공표한 것으로 이후 무효라고 별도 공표나 의결이 있지 않았다. 당연히 10월10일 최종 결과 발표 때 '단순 합산'에 포함되는 것이 당헌당규에 맞다"고 했다.

필연캠프는 결론적으로 "이번 경선에서 후보 사퇴로 인한 무효표는 선관위가 발표한 2만8천399표가 아니라, 김두관 후보가 사퇴한 이후에 제주와 부울경에서 얻은 257표"라며 "10월 10일 선관위 발표는 명백한 당헌당규 위반"이라고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전날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민주당 서울 지역 경선 및 3차 국민선거인단 투표 결과, 누적 71만9천905표(50.29%)로 과반 득표에 성공하면서 결선투표 없이 본선으로 직행했다.

이같은 결과가 나온 뒤 필연캠프 측은 소속의원 전원이 긴급회의를 갖고 당 대선후보 경선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를 규정된 절차에 따라 11일 당 선관위에 공식 제출키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