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손준성·김웅은 손발일 뿐"…'고발사주 의혹' 윤석열 직격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추악한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웅 의원과 조성은씨 사이의 통화 녹취가 복구된 것을 언급하며 "김웅 의원이 '우리가 고발장을 만들겠다. 대검이 억지로 고발장을 만든 것처럼 하라. 대검에 이야기하겠다'며 대단히 구체적이고 은밀하게 지시한 정황이 확인됐다"면서 "거짓으로 덮으려던 진실이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손준성 검사가 무슨 이익이 있다고 자신이 패가망신할 수 있는 일을 하겠느냐. 윤 전 총장 처와 장모를 변호하는 고발소송문건을 위해 검사직이 완전 파면될 위험을 감수하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라며 윤 전 총장을 겨냥했다.

또 통화에 언급된 '우리'라는 표현을 두고 "김웅 의원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과의 연합이라는 뜻 아니겠나"라며 "검찰 역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지적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그 측근이 서초동에서 불법정치공작물을 제작해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납품하는 불법정치공장 공동체가 밝혀졌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주문자는 윤석열과 국민의힘 중 누가 먼저 주문했고 납품대가로 뭘 주고받았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용민 최고위원도 "'우리'라는 지칭을 보듯 고발사주는 단순히 김웅 의원 개인의 일탈이 아니다"며 "검찰의 정치개입, 선거개입, 윤석열의 대검이 국민의힘을 이용해 쿠데타를 하려고 한 사건"이라고 부연했다.

백혜련 최고위원은 "'우리'는 너무 쉽게 유추할 수 있다.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은 손발일뿐"이라며 "윤 전 총장이 시켜서 하는 것처럼 보이지 않기 위해 김웅 의원이 아닌 당 지도부가 고발장을 접수하는 그림은 수사 당위성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