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돋보기] '갤플립3' 끌고 '아이폰13' 민다…5G 가입자 2천만 '순항'


8월 5G 가입자 1780만 기록…월평균 순증 100만 수준 증가 기대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5G 가입자가 연말 2천만명 돌파할 전망이다.

'갤럭시Z 플립3'의 폭발적 인기와 더불어 아이폰13 기대심리로 인한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 8월 갤럭시Z 플립3 출시로 5G 가입자 유치에 속도가 붙으면서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4명 중 1명이 5G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G 가입자 추이. [사진=IBK투자증권]

◆ 5G 순증 70만…갤플립3·아이폰13 연말 견인

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무선통신서비스 가입자 통계’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5G 가입자 수는 1천780만47명으로 전월 대비 71만8천201명 순증했다. 약 4.2% 증가한 것.

5G 가입자 순증은 올 초 80만명 안팎을 기록했으나 이후 하향세를 나타냈다. 지난 2개월 동안에는 60만명 초반대에 머물렀다.

반전은 8월 24일 출시된 삼성전자 신규 폴더블폰 2종이 마련했다. 5G 가입자 증가에 불이 붙었다.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사전예약자 대상 개통 첫 날에만 27만대가 판매됐다. 앞서 진행된 사전 예약에는 약 92만 명이 신청하는 등 큰 인기를 구가했다.

갤럭시Z폴드3・플립3은 정식 출시 39일만인 지난 4일 기준 100만대를 돌파했다. 바(Bar) 타입의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10, 갤럭시S8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빠른 기록이다.

이같은 인기에 갤럭시Z폴드3・플립3 개통이 일주일밖에 진행되지 않았는데도 5G 가입자 증가폭이 커질수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5G 가입자는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7천191만2천808명 가운데 24.8%로 늘었다.

올 4분기에는 월평균 5G 가입자 순증이 100만명을 상회할 것이란 장밋빛 전망도 거론된다. 갤럭시Z폴드3・플립3이 인기가 계속되는 데다 이달부터 애플 아이폰13 시리즈가 나오기 때문. 아이폰13은 지난 1일 사전예약을 시작해 8일 정식 출시된다.

이와 관련 김홍식 하나금융투자증권 연구원은 "올 상반기에는 단말기 판매 부진 여파로 단말기 교체 가입자 중 65~70%에 달하는 5G 채택 비중에도 5G 순증 가입자 수는 월 평균 70만~80만명 수준을 기록하는데 그쳤다"며 "그러나 9월 이후부터 연말까지는 월 5G 순증 가입자 수가 100만~110만명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이폰13 등으로 스마트폰 판매량 자체가 늘어나는 데다 단말기 교체 가입자 중 5G 비중도 90%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추세라면 연말 2천만 5G 가입자 달성은 긍정적이다. 지난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SK텔레콤은 1천만명을, KT 650만명, LG유플러스 450만명 초과달성을 예측했다.

5G 보급률 추이(왼쪽), 이통3사의 5G 점유율. [사진=각 사]

◆ SKT, 3달만에 가입자 반등…5G 트래픽 ↑

5G 가입자가 늘면서 지난 6~7월 가입자 감소를 보였던 SK텔레콤은 반등에 성공했다. 앞서는 3G, LTE 가입자 감소폭이 5G 가입자 순증보다 더 컸다.

SK텔레콤의 8월 가입자 수는 2천960만839명으로 전월(2천955만8천613명) 대비 4만2천226명 늘었다. 이 중 5G 가입자는 834만8천950명으로 34만6천727명 순증했다.

KT와 LG유플러스 전체 가입자 수는 각각 1천750만1천125명, 1천490만2천787명이다. KT는 전월보다 3천761명, LG유플러스는 5만437명 순증했다.

5G 가입자는 KT가 543만2천785명으로 22만5천682명 순증했고 LG유플러스는 398만1천201명으로 14만3천769명 늘었다.

5G 가입자 순증에도 전반적으로 가입자 수 증가폭이 적은 이유는 LTE 가입자 감소가 더 커서다. 지난 8월에는 SK텔레콤 27만7천91명, KT 20만7천526명, LG유플러스 9만221명의 LTE 가입자가 빠졌다.

다만 전체 LTE 가입자 수는 알뜰폰 가입자가 LTE 중심으로 확대되면서 늘었다. 알뜰폰 LTE 가입자 수는 835만6천307명으로 전월(820만7천664명) 대비 14만8천643명 증가했다.

5G 트래픽 추이(왼쪽). LTE, 5G 트래픽 비중. [사진=각 사]

아울러 지난 8월에는 전체 데이터 트래픽이 80만 TB(테라바이트)를 넘겼다. LTE, 와이파이는 감소했지만 5G 데이터 트래픽이 증가하면서 전체 트래픽 수치를 견인했다. 5G 전체 트래픽은 44만6천895TB으로 전월 43만2천265TB보다 늘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