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제1터미널에 '샤넬' 입점…'에루샤' 완성


2015년 이후 6년만 재입점…3층 면세지역 중앙 28번 탑승구 위치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샤넬(CHANEL)이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6년만에 재입점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지역에서 샤넬 매장 오픈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면세지역에 샤넬이 6년만에 재입점한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이날 행사에는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과 면세사업권 운영자인 이재실 현대백화점면세점 대표이사, 스테판 브랑샤르 샤넬코리아 대표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샤넬 매장은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면세지역 중앙 28번 탑승구 인근에 위치해 있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6시 30분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다.

매장은 405㎡ 규모로 매장의 외부는 샤넬 특유의 주름 디테일 패브릭을 연상시키는 파사드와 대리석 마감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줄 수 있도록 구성했다.

매장 내부는 ▲패션 ▲가죽제품 ▲워치·쥬얼리 존으로 각각 구성돼 다채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할 전망이다.

샤넬의 이번 면세매장 오픈은 지난 2015년 이후 6년만의 재입점이다. 샤넬은 인천공항 면세점에 1·2터미널 각 1곳 씩 총 2곳의 매장을 운영하게 됐다.

또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은 이번 샤넬 입점으로 루이비통, 에르메스 등 글로벌 3대 명품 브랜드를 모두 갖추게 됐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그동안 면세점 임대료 감면 등 다양한 상생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이번 샤넬 매장 오픈으로 향후 항공수요 회복기에 대비한 공항 면세점 재도약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