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원더우먼' 10대 연기, 내가 할 거라 생각했지만…수치"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하늬가 '원더우먼' 속 10대 연기를 하지 못한 것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SBS 새 금토드라마 '원더우먼'의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이 출연했다.

배우 이하늬가 1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새 금토드라마 '원더우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이날 이하늬는 극중에서 10대 시절이 나온다고 말하며 "제가 할거라는 생각에 대사도 다 외우고 촬영장에 갔는데 10대 배우가 따로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직접 연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 거가 수치인데, 너무 설레는 마음이었다"라며 "감독님에게 할 수 있다고 했더니 '아서라. 무리다'라고 하시더라"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원더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17일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