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태양' PD "국정원서 촬영, 국정원장 이름처럼 지원 약속"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검은 태양' 감독이 기존 국정원 드라마와 차별점을 이야기 했다. 국정원의 자문과 함께 박지원 국정원장의 전폭적인 지원 약속도 받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16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극본 박석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김성용 감독과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검은 태양'은 일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 현장 요원 한지혁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국정원에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16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극본 박석호) 제작발표회에 김성용 감독과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이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MBC]

김성용 감독은 기존 국정원 소재 드라마와의 차별점에 대해 "저도 국정원 소재 드라마를 많이 봤는데, 국정원이라는 조직을 조금 더 깊게 파고 들어서 집중 조명한데 있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10년 이상 국정원을 방문해서 촬영한 드라마가 없다"라며 "저희는 전폭적인 자문과 지원에 힘입어 국정원에서 촬영도 진행하고 많은 도움을 받았다. 국정원이 많이 조명됐다. 부서관과 조직원의 갈등이 현실감 있게 그려지며 색다른 사실감이 표현됐다"라고 자신했다.

또한 "배우들이 밀도를 많이 높여줬다. 남궁민, 박하선 등이 모두 국정원 직원처럼 분해줘서 사실감과 현실감이 더해졌다"라고 덧붙였다.

국정원의 구체적인 자문 내용에 대해 묻자 "디테일로 따지면 양말 색깔, 스타킹의 색깔, 책상 배치, 총을 쥐었을 때 감을지 말지 등이다"라며 "(박지원) 국정원장이 '자신의 이름처럼 적극적인 지원을 해주겠다'고 해서 힘이 됐다"라고 말했다.

'검은태양'은 9월 17일 첫방송을 앞두고 있으며,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