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태양' 남궁민 "대상각? 드라마 잘돼야…준다면 감사히"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검은 태양' 남궁민이 대상 욕심을 전했다.

16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극본 박석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김성용 감독과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검은 태양'은 일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 현장 요원 한지혁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국정원에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16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제작발표회에 남궁민이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MBC]

남궁민은 "드라마 대본을 관찰하면서 스타일리시하고 가벼운 드라마들이 유행하던 추세였다. 그런 형식에 조금 피곤함을 느꼈고, 다른 형식의 드라마를 찾았다"라며 '검은 태양'은 너무 묵직했고 끌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묵직함이 여러분들이 열광할 만한 요소가 될거라 생각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남궁민은 '검은태양' 예고편이 공개되면서 '대상각'이라는 네티즌들의 반응을 얻었다.

남궁민은 "받으면 좋은 일이지만, 시청자분들이 정말 좋은 드라마라고 판단해주시고, 시청률까지 너무 잘 나와줘야 한다. 주신다면 감사히 받겠다"고 웃었다.

남궁민은 드라마 흥행에 대해 "부담이 있지만 최선의 노력을 했다. 많은 배우들이 함께 해서 그 부담을 이겼다"라고 말했다.

'검은태양'은 9월 17일 첫방송을 앞두고 있으며,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