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태양' 박하선 "기승전 남궁민, 존재 자체가 장르"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박하선이 남궁민에 대한 두터운 신뢰로 작품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16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극본 박석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김성용 감독과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검은 태양'은 일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 현장 요원 한지혁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국정원에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16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극본 박석호) 제작발표회에 김성용 감독과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이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MBC]

남궁민은 "드라마 대본을 관찰하면서 스타일리시하고 가벼운 드라마들이 유행하던 추세였다. 그런 형식에 조금 피곤함을 느꼈고, 다른 형식의 드라마를 찾았다"라며 '검은 태양'은 너무 묵직했고 끌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묵직함이 여러분들이 열광할 만한 요소가 될거라 생각했다"라고 자신감을 더했다.

박하선은 "보면 볼수록 새롭고 팬으로서 다가가게 된 작품이었다. 안해본 캐릭터다. 기성 배우는 신인 배우가 부러울 만큼 고플 때가 있는데 맡겨준 감독님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기승전 남궁민이 있다. 화면으로 봤을 때 작품이 더 재미있어서 꼭 한 번 보고 싶었다. 곁에서 많은 것을 보고 배울 수 있어서 선택했다. 존재 자체가 장르"라고 두터운 신뢰를 드러냈다.

김지은은 "제목 그대로 대조적이고 양면성이 있는 드라마 자체가 매력있었다. 캐릭터도 이중성이 있고 양면성을 갖고 있어 예측불허한 작품이었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전했다.

'검은태양'은 9월 17일 첫방송을 앞두고 있으며,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