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관능적 섹시美 도전"…에이티즈, '킹덤' 찍고 4세대 대세로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관능적 섹시함에 도전한 그룹 에이티즈가 4세대 대세 아이돌 그룹으로 나아갈 준비를 마쳤다.

13일 그룹 에이티즈 일곱 번째 미니 앨범 'ZERO : FEVER Part.3'(제로 : 피버 파트 3)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그룹 에이티즈(홍중, 성화, 윤호, 여상, 산, 민기, 우영, 종호)가 13일 진행된 일곱 번째 미니 앨범 'ZERO : FEVER Part.3'(제로 : 피버 파트 3)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Q엔터테인먼트]

이날 리더 홍중은 "데뷔 초엔 컴백한다고 하면 마냥 설렜는데, 앨범을 여러 장 내면서 이번엔 팀 색과 방향에 대한 고민이 많아 긴장과 걱정도 있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성화는 "Mnet '킹덤' 이후 첫 컴백이라 색다른 모습을 준비해서 보여드리고 싶었다. 디테일한 부분까지 연습하며 신경썼다"고 말했고, 산은 "이번 앨범을 통해 에이티즈에게 한계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싶다. 팬들을 떠올리니 벌써 신난다"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에이티즈의 신보는 기나긴 열병의 끝자락에 도달한 에이티즈의 청춘을 뜨거운 태양 혹은 세상을 밝히는 신비로운 새벽빛으로 묘사해 선보인다. 홍중은 "지난 앨범에서 뜨거운 불꽃을 보여드렸다면 이번엔 푸른 빛의 청춘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더블 타이틀곡 '이터널 선샤인'과 '데자뷰'를 통해 상반된 매력을 선보이는 에이티즈는 팬들의 투표를 통해 활동곡을 '데자뷰'로 결정했다. 민기는 "절제된 섹시, 성숙함을 넘어서서 관능적인 모습을 보여드린다는 게 팬들이 원하는 분위기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종호는 "에이티즈 세계관 콘셉트가 해적인만큼 '누구나 우리 배에 승선할 수 있다'는 느낌을 드리고 싶었다. 우리의 '넥스트 송' 투표를 진행한 것도 비슷한 이유다. 팬들과 우리 항로를 만들어간다는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이터널 선샤인'은 청량한 멜로디와 펑키한 베이스라인의 조화로 완성된 신스팝 장르 곡으로 찰나와 같은 청춘에 대한 영원한 소망을 얘기한다. '데자뷰'는 우아한 그루브의 컨템퍼러리 댄스 팝 장르 곡으로 강력한 이끌림과 갈증, 갈망에 대한 얘기를 담은 곡이다.

더블 타이틀곡 외에도 트로피컬 댄스 팝 장르의 '필링 라이크 아이 두', 강렬한 록스타일의 '로키', 컨템퍼러리 어반 R&B '올 어바웃 유' 등 다양한 장르를 트랙에 담았다.

그룹 에이티즈(홍중, 성화, 윤호, 여상, 산, 민기, 우영, 종호)가 13일 진행된 일곱 번째 미니 앨범 'ZERO : FEVER Part.3'(제로 : 피버 파트 3)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Q엔터테인먼트]

또 홍중과 민기가 전곡 작사에 참여했으며, 특히 홍중은 여섯 트랙 중 두 곡의 작곡과 편곡에도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홍중은 이번 활동 목표에 대한 질문에 "팬들이 만족하고 같이 즐길 수 있는 앨범이 되길 바란다"며 "결과에 있어 욕심 안 난다면 거짓말이다. 음악방송에서 좋은 소식이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을 앞두고 김종국, 싸이 등 연예계 대선배들의 조언도 컸다고. 홍중은 "싸이를 다같이 뵙고 조언을 구했는데 '지금까지의 스타일과 많이 바뀌었네? 그런데 멋있다'고 해주시더라. 대선배들의 격려가 정말 큰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에이티즈는 '킹덤' 이후 소감 및 더보이즈, 스트레이키즈 등 일명 '즈즈즈'와 차별화된 장점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여상은 "'킹덤'을 하고 선배님들의 무대를 보며 여유를 많이 배웠다. 치열한 고민을 하는 과정에서 에이티즈 모두가 성장했다. 멤버들의 스펙트럼이 넓어지면서 에이티즈 전원이 적극적으로 나섰다. 폭 넓은 표현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영은 "'킹덤' 선배님들의 색이 모두 달랐다. 그 중에서 우리는 독보적 콘셉트와 아이덴티티, 세계관을 공유했다는 점에서 독특했다. 최근에는 스트레이키즈 창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연준과 함께 무대 피드백을 주고 받았다. 좋은 사이를 이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티즈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보를 발표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