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자동차 생산 366만대 전망…전년比 4.4↑"


자동차산업협회, 올해 전망 수정 발표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올해 국내 자동차산업의 생산량이 전년 대비 4.4% 증가한 366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완성차 업체 5개사의 산업동향담당자, 산업연구원 전문가와의 인터뷰 등을 통한 델파이기법과 추세연장을 활용해 '2021년 자동차산업 수정 전망 및 시사점'을 발표했다.

수출은 코로나19로 위축됐던 해외시장의 수요회복세 등에 힘입어 전년대비 14.0% 증가한 215만대로 전망했다. 내수는 수입차는 9.1% 증가한 33만, 국산차는 5.8% 감소한 151만대, 전체적으로는 3.5% 감소한 184만대를 전망했다.

2021년 자동차산업 전망. [사진=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편 7월까지 국내자동차 산업의 생산은 수출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7.0% 증가한 211만대로 나타났다.

수출은 전년 코로나19 해외 판매 급감에 따른 기저효과와 글로벌 자동차 수요 회복세로 전년동기 대비 23.1% 증가한 124만대를 기록했다.

내수판매는 지난해 최대 대비 역기저효과 등으로 3.2% 감소한 106만대를 기록했다. 국산차는 전년 동기대비 6.8% 감소(87만대)한 반면 수입차는 18.2% 증가(19만대)해 국산차와 수입차간 증감률이 확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만기 KAMA 회장은 "국내 자동차산업은 코로나19 장기화와 반도체 수급 불안 등 어려운 상황에 있지만 최근 완성차 5개사의 성공적 노사협상 타결 등 자동차업계는 위기극복을 위한 노사 공동노력을 기울여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로서도 국산차와 수입차간 개별소비세 부과시점 동일 적용, 완성차업체의 중고차 매매업 진입관련 수입차와의 역차별 개선 등을 통해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수입차와 동등조건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여건을 개선해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