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봉 "신장·간까지 암 전이, 숨 쉬는 동안 노래할 것"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가수 최성봉이 암 투병에도 음악에 대한 열정을 감추지 못했다.

11일 방송된 KBS '불후의 명곡’에서는 최성봉이 첫출연했다.

이날 최성봉은 섭외 제외에 기쁨을 표하며 "나한테 섭외가 오는게 대부분 교양, 시사, 정치 쪽에서 온다. 본연의 모습이 노래하는 사람인데, 음악 프로그램을 나가고 싶었다. 섭외 전화가 왔을 때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불후의 명곡 [사진=KBS 캡처]

김신영은 "최성봉 씨의 갑작스러운 투병 소식에 많은 팬 분들과 최성봉 씨를 알고 있는 모든 분들이 걱정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최성봉은 "작년에 대장암 3기랑 갑상선암, 전립선암, 지금은 신장과 폐, 간으로 전이가 됐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살아 숨쉬는 동안 노래를 하고 싶어서 계속 약을 먹으면서 버티고 있다"고 음악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