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변요한 "계획적인 보이스피싱 소름 끼치고 무서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변요한이 치밀하고 계획적인 보이스피싱에 소름이 돋았다고 밝혔다.

변요한은 6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보이스'(감독 김선, 김곡)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연기를 하기는 했지만 보이스피싱이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부분을 제대로 보고 소름이 끼쳤다. 무섭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배우 변요한이 6일 오후 '보이스'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CJ ENM]

이어 "'이런 식으로 한다고?'라며 또 한번 생각이 들 정도로 계획적이고 치밀한 방법이 곱씹을수록 무섭다"라며 "타겟을 잡아서 조직적으로 움직일 때, 가해자들의 마음에 따라서 변하는 피해 금액이 생각할수록 무섭다"라고 전했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이다.

누구나 알고 있으나 그 실체에 대해서는 누구도 알지 못했던 보이스피싱 소재를 대한민국 최초로 리얼하게 영화화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변요한은 보이스피싱 본거지에 잠입한 피해자 한서준 역을, 김무열은 보이스피싱 본거지 기획실 총책 곽프로 역을 맡았다. 또 김희원은 보이스피싱을 쫓는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이규호를, 박명훈은 콜센터의 절대적 감시자 천본부장을 연기했다.

'보이스'는 오는 15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