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고대구로병원, 접종 권고 기한 지난 화이자 백신 140여명에 접종


질병청, '재접종' 여부 판단 예정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서울 한 대학병원에서 해동 후 접종 권고 기한이 지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 한 사실이 알려졌다. 접종 권고 기한이 지난 백신을 맞은 이들은 지금까지 140여명으로 확인됐다.

서울 송파구 거여동 송파체육문화회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어르신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

4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6일과 27일 고대구로병원은 화이자 접종 중 해동 후 접종권고 기간이 임박했거나 초과한 백신을 투여했다. 화이자 백신은 냉동 상태에서 보관하고 냉장고나 상온에서 해동해 사용해야 한다.

특히 미개봉 백신도 상온에서 최대 2시간까지만 보관이 가능하며, 백신 병을 열어 식염수에 희석했을 경우는 6시간 이내에 사용해야 한다.

접종 권고 기한이 지난 백신 접종 사실을 확인한 고대구로병원은 접종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해동 후 접종 권고기한이 임박했거나 약간 초과된 백신을 접종받으신 것으로 확인됐다"며 "안전성에 우려는 없지만 충분한 면역이 생기지 않을 우려가 있어 질병청 전문가 심의위원회에서 재접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백신을 맞은 일부 접종자들은 이상반응 등으로 응급실 등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백신이 제대로 된 효과를 낼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재접종' 여부를 심의 중이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