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피' 정해인 "충격적 결말, 그 이후 궁금해…시즌2 기대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정해인이 'D.P.'(디피)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털어놨다.

정해인은 1일 오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디피) 인터뷰를 갖고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D.P.'(디피)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안준호(정해인 분)와 한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D.P'에 출연한 배우 정해인이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넷플릭스]

'디피'는 공개 후 넷플릭스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하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정해인은 "주변 선배들이 축하 문자를 해줬다. '작품 잘봤다 해인아' 이런 이야기를 해줬는데 감사하다. 아무래도 군대 이야기라, 군대 다녀온 분들과 갈 분들이 열렬한 반응을 해줬다"라며 주변 반응을 통해 작품의 인기를 실감했다고 말했다.

'디피'의 높은 화제성과 인기 요인에 대해 "전세계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공감대가 있었다. 군대 이야기, 탈영병을 다룬 이야기지만 우리 사회 전반적인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직장이나 학교일 수도 있다. 군대는 거대한 사회를 2년 동안 축소해 놓은 공간이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즐겨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정해인은 D.P.로 차출된 이등병 안준호로 분했다. 그간 로맨틱하고 부드러운 느낌이 강했던 정해인은 안준호를 통해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얼굴을 드러내며 '인생 캐릭터'를 완성했다.

정해인은 "느끼는 바가 많았고, 많은 생각을 하게 한 작품이었다.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가 더 궁금해지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그는 "탈영병들이 저마다 피치못할 사정으로 탈영을 한다. 자연스럽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은 제작진과 작가님의 몫이고 저는 캐릭터를 진지하게 대해야 겠다고 생각했다. 부담감이든, 가볍게 다뤄서는 안된다고 생각했고 그렇게 임했다"라고 진정성을 강조했다.

'D.P'에 출연한 배우 정해인이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넷플릭스]

'디피'에서 안준호는 한호열(구교환)을 만나 탈영병들을 마주하게 되고, 그렇게 진정한 D.P.로 성장을 해나가는 인물. 그러나 안준호는 마지막회 예측할 수 없었던 선택으로 충격 엔딩을 선사, 여운을 넘겼다. 시즌2에 대한 여지도 남기면서 기대감이 벌써부터 높다.

정해인은 "저도 마지막 촬영을 하면서 많은 여운이 있고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하다. 마지막에 충격적인 결말이 나왔는데 그 이후가 궁금하다. 사실 연기했던 배우로서 시즌2에 대한 간절한 소망이 있다. 시즌2가 나왔으면 좋겠고 기대하고 있다. 대본을 쓰고 있다고 했다. 몰래 받아서 읽어보고 싶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안준호의 서사가 바탕이 되어 새로운 모습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D.P.'는 지난 달 2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